[글쓰기] 어휘력을 풍부하게,문장을 화려하게 만드는 팁 > 자유공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공간

[글쓰기] 어휘력을 풍부하게,문장을 화려하게 만드는 팁

페이지 정보

작성자 zipinfo 작성일18-10-10 22:55 조회1,620회 댓글0건

본문

  

어휘력을 풍부하게 하는 팁 

 

1. 신문 컬럼 많이 읽어본다. 많이 읽어 본 후 내 생각을 다듬는다.

 

2. 국어 사전을 펼쳐 놓고 보면 이미 김 훈 작가가 된다. 엄청난 어휘가 사전에 담겨있기 때문이다. 관심있는 단어를 찾으려 접근하면 그 단어와 연관된 어원부터 심지어 파생언어까지 보다 많은 어휘를 얻을 수 있기 떄문이다. 국어사전이 힘들다면 네이버 사전을 펼쳐 놓고 더 좋다. 동의어 반대어 유사어,즉 시소러스 기능등 상하위 체계를 접할 수 있어 어휘력을 확장 할 수 있는 좋은 팁의 활용사례이다.

 

3. 막 태어난 언어,즉 신조어를 쓴 문장은 참신하다. 신조어라고 무조건 다 좋은 것이 아니라 세대를 비꼬는 부정적인 언어나 국적불명의 언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신조어를 선별하는 과정을 거치면 어휘력이 젊은 빛깔의 풋풋한 문장이 된다.

 

문장력을 향상시키는 방법 

 

1. 단문을 즐겨쓰면 좋다. 리듬이 생긴다. 막연하게 짧은 글만 쓰면 좋지 않다. 주어 및 서술어가 제일 중요한 요소이며 서술어에 임팩트를 주면 문장이 읽기 편해진다. 그래서 단문이 좋다. 그러나 너무 단문 위주라면 어린아이들의 일기장에서 보듯 유치해 질 수 있다. 따라서 단문 2문장, 장문 1문장의 혼합형태이고 한 단락이 그런 단문 2, 장문1씩 펼쳐지는 리듬을 타면 딱 좋다. 가령, '나는 아름다운 그녀를 사랑한다.'을 '나는 그녀를 사랑한다. 그녀는 아름답다.'와 같은 두 문장으로 분리하면 훨씬 읽기도 편하고 리듬감도 생긴다.

  

2. 다 쓴 자기문장을 소리내어 읽어보면 탁 걸리는 곳이 있기 마련이고 비문법이어서 그렇다. 그 곳을 매끄럽게 수정해야한다. 그래야 문장력이 길러진다.사람이 읽기 힘들다면 글을 읽어 주는 앱을 이용하여 기계가 읽어보게 하고 듣고 매끄럽지 못하다면 반복해서 다듬고 수정하면 된다.

 

3. 조사 '~적 ~을 ~를 ~이 ~가 ~의'등은 될 수 있는대로 안쓰면 문장이 고급스러워진다.

 

4. 접속부사는 다 뺄 것 . 그리고 그러나 그러므로등은 문맥전환용이나 사용하지 않고도 문맥안에서 추가, 반대, 인과관계를 만들어 낼수 있다. 그래야 문장력이 향상된다.

 

5. 동일한 단어 반복 하지 않는다. 반독사용하다보면 문장이 지루해지고 느슨해진다. 굳이 반복적으로 사용해야한다면 유사어를 사용하면 좋다.  

 

6. 그래도 문장력 향상을 위한 팁을 원한다면 좋은 문장 20~30꼭지를 무조건 외워라. 외우면 우리 뇌는 패턴 인식 기능이 있어서 어떤 상황에서 외웠던 문장이 재편집되어 줄줄 나온다.

 

좋은 문장 30선 

 

 1. 제인 오스틴 - 오만과 편견 (1813)

 

자산깨나 있는 남성에게 아내가 필요 할 것이라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는 보편적 진리이다.

 

It is a truth universally acknowledged,

 

that a single man in possession of a good fortune, must be in want of a wife.

 

2. 톨스토이 - 안나 카테리나 (1878)

 

행복한 가정들은 모두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불행한 가정들은 저마다의 이유가 있다.

 

All happy families are alike;

 

each unhappy family is unhappy in its own way.

 

3. 찰스 디킨스 - 두 도시 이야기 (1859)

 

그것은 최고의 시기였고 또한 최악의 시기였다.

 

지혜의 시대였으며, 바보들의 시대였다.

 

믿음의 시대였고 불신의 시대이기도 했다.

 

빛의 계절이었으며 어둠의 계절이었다.

 

희망의 봄이자 절망의 겨울이기도 했다.

 

우리는 모든 것을 가졌으나 아무것도 가지지 못하기도 했다.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가고 있었고, 반대 방향으로로도 가고 있었다.

 

It was the best of times, it was the worst of times,

 

it was the age of wisdom, it was the age of foolishness,

 

it was the epoch of belief, it was the epoch of incredulity,

 

it was the season of Light, it was the season of Darkness,

 

it was the spring of hope, it was the winter of despair,

 

we had everything before us, we had nothing before us,

 

we were all going direct to Heaven, we were all going direct the other way.

 

4. 조지 오웰 ? 1984 (1949) 

 

맑고 쌀쌀한 4월의 어느 날이었다.

 

쾌종시계는 오후 1시를 알리고 있었다.

 

It was a bright cold day in April,

 

and the clocks were striking thirteen.

  

5. 실리아 플라스  벨 자(The Bell Jar)  (1963)

 

이상하고 푹푹 찌는 여름이었다.

 

그 여름에 그들은 로젠버그 부부를 전기의자에 앉혀 처형했다.

 

그리고 나는 뉴욕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

 

It was a queer, sultry summer,

 

the summer they electrocuted the Rosenbergs,

 

and I didn't know what I was doing in New York.

 

6. 마크 트웨인  허클베리 핀의 모험 (1884)

 

톰 소여의 모험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지 않았다면

 

아마 나에 대해서도 모르겠지만,

 

그건 상관없어,

 

그 책은 마크 트웨인 선생이 쓴 것인 것인데, 거의 사실이야.

 

You don't know about me

 

without you have read a book by the name of 'The Adventures of Tom Sawyer';

 

but that ain't no matter.

 

That book was made by a Mr Mark Twain, and he told the truth, mainly.

 

7. J.D 샐린저 ? 호밀밭의 파수꾼 (1951) 

 

나에 대해 듣고 싶다는 건,

 

우선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내 어린시절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내 부모님은 무슨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내가 태어나기 전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같은 데이비드 카퍼필드나 할 소리를 듣고 싶다는 거겠지.

 

난 그딴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아.

 

If you really want to hear about it,

 

the first thing you'll probably want to know is where I was born,

 

and what my lousy childhood was like, and how my parents were occupied

 

and all before they had me, and all that David Copperfield kind of crap,

 

but I don't feel like going into it, if you want to know the truth.

 

8. 진 리스 - 드넓은 사르가소 바다 (Wide Sargasso Sea) (1966)

 

문젯거리가 생기면 대열을 좁힌다는 말이 있다.

 

백인들이 꼭 그러했다.

 

They say when trouble comes close ranks,

 

and so the white people did.

 

9. F. 스콧 피츠제럴드 - 위대한 개츠비 (1925) 

 

지금보다 어리고 상처받기 쉽던 시절,

 

내 아버지는 내게 충고를 한 마디 해 주셨다.

 

난 아직도 그 충고를 가슴 속 깊이 새기고 있다.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이점을 명심하라.

 

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너처럼 유리한 위치에 놓여있지 않다는 걸.

 

In my younger and more vulnerable years

 

my father gave me some advice

 

that I’ve been turning over in my mind ever since.

 

Whenever you feel like criticising any one,

 

he told me, just remember

 

that all the people in this world haven’t had the advantages that you’ve had.

  

10. L.P 하틀리 - 사랑의 메신저 (The Go-Between) (1953)

 

과거는 낯선 나라다.

 

거기서 사람들은 다르게 산다.

 

The past is a foreign country:

 

they do things differently there.

 

11. 프란츠 카프카  변신 (1915)

 

그레고르 잠자는 어느 날 아침 불편한 꿈에서 깨어났을 때,

 

자신이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괴물 같은 벌레로 변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

 

As Gregor Samsa awoke one morning from uneasy dreams

 

he found himself transformed in his bed into a monstrous vermin.

 

12. 허먼 멜빌 모비 딕 (1851)

 

나를 이스마엘이라고 불러주오

 

Call me Ishmael.

  

13. 사무얼 베케트  머피 (1938)

 

해는 새로운 공허 속에서 비춰지지만, 아무런 대안이 없다.

 

The sun shone, having no alternative, on the nothing new.

 

14. 조지프 헬러- 캐치-22 (1961)

 

첫눈에 반해버렸다.

 

요시리안은 군목을 보자마자 그를 미친 듯이 사랑하게 되었다.

 

It was love at first sight.

 

The first time Yossarian saw the chaplain he fell madly in love with him.

 

15. 조지 엘리엇 ? 미들마치 (1871)

 

브룩 양은 가난의 옷을 벗어버리고 편안해 보이는 것과 같은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Miss Brooke had that kind of beauty which seems to be thrown into relief by poor dress.

 

16. 제임스 메튜 배리 ? 피터 팬 (1911)

 

모든 아이들은 자란다. 한 명만 빼고

 

All children, except one, grow up.

 

17. 헨리 제임스 - 여인의 초상 (1880)

 

삶에는 다도에 전념하는 시간보다 더 기분좋은 순간들이 있다. (????????)

 

Under certain circumstance there are few hours in life more agreeable

 

than the hour dedicated to the ceremony known as afternoon tea.

 

18.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롤리타 (1955)

 

롤리타, 내 삶의 빛, 내 허리의 불꽃. 나의 죄, 나의 영혼. 롤-리-타.

 

혀 끝이 입천장을 치고 내려오고, 세 번째는 이에 다다르는 여정. 롤.리.타.

 

Lolita, light of my life, fire of my loins. My sin, my soul. Lo-lee-ta:

 

the tip of the tongue taking a trip of three steps down the palate to tap,

 

at three, on the teeth. Lo. Lee. Ta.

 

19. 가르시아 마르케스: 콜레라 시대의 사랑 (1985)

 

피할 수 없었다.

 

쓴 아몬드 향기는 언제나 그에게 보답 없는 사랑의 운명을 상기시켰다.

 

It was inevitable:

 

the scent of bitter almonds always reminded him of the fate of unrequited love.

 

20. 싱클레어 루이스 - 엘마 간트리 (1926)

 

엘마 겐트리는 취해 있었다.

 

술취한 그는 달변가고, 미워할 수 없는 싸움꾼이었다.

 

Elmer Gantry was drunk.

 

He was eloquently drunk, lovingly and pugnaciously drunk.

 

21. 이언 뱅크스 - 크로우 로드 (1992)

 

그날은 내 할머니가 폭발한 날이었다.

 

It was the day my grandmother exploded.

 

22. 토마스하디: 무명의 주드 (1895)

 

선생이 마을을 떠나버렸다.

 

모두가 섭섭해 하는 눈치였다

 

The schoolmaster was leaving the village,

 

and everybody seemed sorry.

 

23. 알베르 까뮈  이방인 (194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였는지. 잘 모르겠다.

 

Mother died today.

 

Or maybe, yesterday; I can't be sure.

 

24. 켄 키지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1962)

 

그들은 거기에 나와있었다.

 

흰옷을 입은 흑인 녀석들, 그들은 나보다 먼저 나와 복도에서 태연하게 수음을 하고는

 

내 눈에 띄기 전에 그 흔적을 대걸레로 닦는다.

 

They’re out there.

 

Black boys in white suits up before me to commit sex acts in the hall

 

and get it mopped up before I can catch them.

 

25. 크리스토퍼 이셔우드 - 베를린이여 안녕 ?(1939)

 

I am a camera with its shutter open,

 

quite passive, recording, not thinking.

 

나는 카메라다. 셔터가 열린 채로

 

생각없이 기록하는. 퍽이이나 수동적인.

 

26. 존 케네디 툴 - 바보들의 결탁 (1980)  

 

초록색 사냥모자가 내 머리 위의 풍선 같은 살덩이를 조여왔다.

 

A green hunting cap squeezed the top of a fleshy balloon of a head.

 

27. 스테판 크레인 - 붉은 무공훈장 (1895)

 

추위가 마지못해 세계를 스쳐 지나갔다.

 

좀처럼 모습을 보이지 않던 안개가 언덕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던 군대를 드러냈다.

 

The cold passed reluctantly from the earth,

 

and the retiring fogs revealed an army stretched out on the hills, resting.

 

28. 샬롯 브론테 제인 에어 (1847)

 

그 날은 산책을 할 수 없었다.

 

There was no possibility of taking a walk that day.

 

29. 어네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 (1952) 

 

그는 멕시코 만류에서 조각배를 타고 홀로 고기잡이하는 노인이었다.

 

그는 팔십사 일 동안 고기를 한 마리도 낚지 못했다.

 

He was an old man who fished alone in a skiff in the Gulf Stream

 

and he had gone eighty-four days now without taking a fish.

 

30. 커트 보네거트 - 제5 도살장 (1969)

 

이 모든 것은 실제 일어났던 일이다.

 

All this happened, more or les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개인정보관리책임자:집인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